글자 크기 설정

“공관에서 아들이 친구들을 불러 파티를 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사회 통념 상 그 정도는 우리가 이해해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자유한국당이 영입을 추진하다 보류된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 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여론의 역풍에 억울함을 호소하며 물러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히는 사실상 출사표의 장이었는데, 그의 말 하나하나가 온라인 상에서 뜨거운 논란이 될 만큼 ‘말말말’ 수준이었다.

그는 “불과 2년 전만 해도 세계 최강 군대였던 우리 군대가 이렇게 민병대로 전락한 가장 큰 책임은 국군 통수권자에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에 직격탄을 날렸고, 공관병에게 감을 따고 골프공 주우라고 하는 등 막 부려먹었다는 지적에 대해선 “편제표에 나온 대로 임무를 수행하는 것”이라고 했다.

특히 그는 공관에서 아들이 친구를 불러 파티를 한 것도 “일반적이지는 않지만 한 번이니까 통념상 이해해줘야 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그를 영입하려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교감이 있었을 거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 그는 "(일각에서) 비례대표 욕심 있는 사람으로 매도한다"며 "비례대표 생각 전혀 없다. 험지가 가서 1석이라도 차지하는 것이 한국당에 도움 되지 않겠는가.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한국일보]

김용식PD yskit@hankookilbo.com

강희경기자 kstar@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