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심상정대표 “부하 갑질하지 않는 평화.통일 운동가”

참석자 발언마다 전 박찬주대장 겨냥 ‘갑질거론’하며 차별화

이병록 예비역 해군 제독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입당식에서 심상정 대표로부터 노란색 당 점퍼를 받아 입고 있다. 오대근기자

이병록 예비역 제독(해군 준장)이 4일 정의당에서 입당식을 했다. 이 제독은 "나라를 지키는 관군으로 소임을 다하고 이제 의병으로서 우리 안보를 더욱 굳건히 다지는 데 일조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예비역 군 장성이 진보정당에 입당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 제독은‘갑질 없는 대한민국 만들자’는 심상정대표의 제안에 동의해 입당 한다고 밝혔다.

같은 시간 공교롭게도 여의도 6.3빌딩에서는 ‘공관병 갑질 논란’의 박찬주 전 육군대장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지난주 자유한국당 입당을 앞두고 당 내.외 반발에 부딪히자 입장을 밝히는 자리를 마련한 것이다. 박 전대장은 기자회견에서 ‘삼청교육대, 계엄령문건’의 막말발언으로 또다시 논란을 자초하기도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전역 후 '만드는 평화'를 위해 헌신한 진짜 군인이신 이 제독은 스스로 의병이라 외치며 부하에게 갑질하지 않는 통일운동가이자 평화운동가"라고 소개하며 박 전 대장의 한국당의 입당을 꼬집기도 했다.

정의당은 최근 이 제독과 이자스민 전 새누리당 의원 등 인재영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9월에는 ‘안양 및 수도권 시민 3,536명 집단 입당식’을 하는 등 공을 들이고 있다. ‘조국 국면’으로 흔들리던 정의당이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다양한 스펙트럼의 인재영입으로 분위기를 새롭게 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이병록 예비역 해군 제독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입당식에서 심상정 대표의 환영 박수를 받고 있다. 오대근기자
이병록 예비역 해군 제독이 정의당 입당식에서 심상정 대표의 환영을 받고 있다.오대근기자
이병록 예비역 해군 제독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입당식에서 입당소감을 밝히며 주먹든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오대근기자
이병록 예비역 해군 제독이 정의당에 입당하며 심상정 대표등과 구호를 외치고 있다.오대근기자
이병록 예비역 해군 제독이 정의당 입당식에서 포즈를 하던 중 심상정 대표가 일러주는 정의당 상징 손가락 모양을 해 보이고 있다.오대근기자
영화감독 장혜영씨가 지난달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함께 정의당 입당 소식을 알리고 있다. 유튜브 '생각많은 둘째언니' 캡처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지난 9월30일 국회에서 열린 '안양 및 수도권 시민 3,536명 집단 입당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