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지난 8월 30일 새벽 상습 도박 혐의로 밤샘 조사를 받은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서울 묵동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를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가수 승리(29ㆍ본명 이승현)가 해외 상습도박 혐의로 검찰로 넘겨진다. 이들은 5년 넘게 미국 라스베이거스를 드나들며 억대 도박을 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31일 양 전 대표와 승리를 상습도박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다고 밝혔다. 양 전 대표의 지인 세 사람까지, 모두 5명이 송치된다.

경찰에 따르면 양 전 대표와 승리 등은 2014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한 두 차례씩 미국을 드나들면서 라스베이거스에서 도박을 했다. 도박죄 공소시효인 최근 5년간 기준으로 이들은 각각 열 차례 미만으로 도박을 벌였다. 도박금액은 양 전 대표의 경우 수억 원대, 승리는 1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 관계자는 “양 전 대표와 승리가 함께 한 것은 아니고 각자의 지인들과 함께 다른 공간에서 별도로 도박을 했다”고 밝혔다. 승리는 주로 한 호텔에서, 양 전 대표는 여러 호텔을 돌아다니면서 도박을 했고 승리는 어느 정도 돈을 따내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양 전 대표와 승리는 해외에서 달러를 빌린 뒤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일명 ‘환치기’ 거래를 통해 도박 자금을 마련했다는 의혹도 받았다. 이에 따라 경찰은 이들을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도 입건했으나, 혐의를 찾아내지 못해 이 부분은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경찰은 양 전 대표가 회삿돈을 빼돌려 도박 자금으로 이용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수사를 했지만 이와 관련된 정황도 찾지 못했다. 양 전 대표는 자신, 혹은 동행한 지인의 돈을 주로 썼고 승리는 카지노나 호텔 등에서 신용을 담보로 돈을 빌리는 방식을 쓴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경찰 관계자는 “공소시효 5년 동안의 금융계좌와 출국 시 환전내역, 법인 회계자료를 확인했고 제보자와 동반자에 대한 조사도 했지만 혐의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박지윤 기자 luce_jyu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