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17일 서울 서초동 대검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양 주먹을 펼쳐 보이며 답변하고 있다.

이날 여당 의원들은 패스트트랙 사건 수사를 촉구했고, 야당 의원들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의혹 제기를 이어갔다. 홍인기 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