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취임 35일 만에 전격 사퇴를 발표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마지막 퇴근 차량에 오르고 있다. 조 장관은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법무부 혁신과 검찰개혁 과제는 후임자가 맡아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