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연세대 신촌 캠퍼스 건물에 담쟁이덩굴이 붉게 물들고 있다.

연세대 신촌캠퍼스 내 한 고풍스러운 건물에 붙어 자라는 담쟁이덩굴이 붉은 빛으로 물들어 가고 있다. 가을이 익어갈수록 담쟁이덩굴도 깊은 아름다움을 뿜어내며 말을 걸어 오는 것만 같다. "초록은 다 나가! 이제 우리 세상이야"라고.... 멀티미디어부 차장

연세대 신촌 캠퍼스 나무에 담쟁이덩굴이 붉게 물들고 있다.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