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서울대 국감장서 조국 딸 의혹 VS 나경원 아들 의혹 ‘뜨거운 공방’
10일 서울대 관악캠퍼스 행정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오세정(왼쪽) 서울대 총장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홍인기 기자

10일 서울대 국정감사장에서도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이 단연 쟁점이었다. 야당이 조 장관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센터 인턴 관련 의혹으로 포문을 열자 여당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특혜 의혹으로 맞불을 놓았다.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야당은 조 장관 딸 조모씨 관련 의혹으로 맹공을 퍼부었다.

전희경 한국당 의원이 먼저 “조씨는 언론 인터뷰에서 ‘인터넷에서 공고를 보고 지원했다’고 하는데 서울대에서 받은 자료에는 센터가 낸 해당 공고가 없다”면서 “하지도 않은 공고를 봤다는 게 말이 되느냐, 서울대에서 고교생 인턴을 하는 경우를 본 적이 있느냐”고 쏘아붙였다. 이에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센터 행정 업무용 컴퓨터가 고장이 나 올해 초 폐기했다”며 “남아 있는 것들을 찾아봤는데, 고등학생 대상 인턴이 아닌 걸로 나와 있다”고 답했다.

조 장관 딸의 환경대학원 장학금 수령 문제도 도마에 올랐다. 김현아 한국당 의원은 장학금 지급 기록이 남아 있지 않은 데 대해 "어떤 기준이든 간에 활자화됐든 아니든 장학금 신청기록, 추천자, 선정이유에 대해서는 기록이 남아 있어야 한다"며 "왜 이런 것이 떳떳하게 운영이 되지 않느냐"고 질타했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은 관악회가 조씨에게 장학금을 지급할 당시 경위를 파악해 조사결과를 제출해 달라고 요청하며 조씨가 서울대 환경대학원을 휴학할 때 제출한 진단서가 위조됐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여당은 야당의 공세에 엄호 태세를 펴면서 나 원내대표 아들 의혹으로 공세를 폈다. 나 원내대표 아들 김모씨는 2014년 미국의 한 고등학교에 다니다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한 뒤 이듬해 미국의 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에 ‘제1저자’로 등재,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서영교 민주당 의원은 “윤 교수 실험실에서 논문 만드는 일을 했고, 외국 대학에 원서 낼 때 논문 포스터를 냈고 소속도 서울대로 적었다”며 서울대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무위원회가 국민권익위원회를 상대로 벌인 국정감사에서도 조 장관 의혹이 쟁점이었다.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은 “조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가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조 장관이 직무를 계속 수행하면 직무와 관련해 이해충돌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은정 권익위원장은 “법령에 비춰볼 때 이해충돌 내지 직무관련성이 있을 땐 경우에 따라 직무배제 내지 (직무) 일시정지 처분이 가능하다”고 직무 관련성을 인정하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장관으로서의 일반적 권한이 제한되는 건 아니다”고 덧붙였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