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현대자동차는 가솔린 모델의 엔트리 트림을 신설하고 고객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한 준중형 SUV ‘2020 투싼’을 출시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내년 신모델 출시를 앞두고 최상급 트림 ‘인스퍼레이션’을 처음으로 추가한 ‘2020 투싼’을 출시했다. 2020 투싼은 가솔린 모델 중심으로 재편됐고, 고속도로주행보조(HDA) 등 첨단 편의장비가 기본 장착됐다.

현대차는 가솔린 모델의 엔트리 트림을 신설하고 고객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한 ‘2020 투싼’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2020 투싼은 가솔린 모델에 신규 엔트리 트림인 ‘스마트’를 추가해 가솔린 모델의 진입 가격을 낮춘 것이 특징이다. 최근 우수한 정숙성으로 가솔린 엔진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높아지는 가운데 가솔린 엔트리 트림 신규 출시가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힐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올해 1~9월 판매된 투싼 중 가솔린 모델이 차지하는 비중은 32%로, 지난해 연간 판매비중이었던 14% 보다 18%포인트 상승했다.

2020 투싼은 기존 최상위 트림인 프리미엄을 대신해 동급 최고 수준의 사양을 갖춘 ‘인스퍼레이션’ 트림을 새롭게 선보였다. 인스퍼레이션 림은 유광 블랙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해 디자인을 차별화했다. 또 △스마트 파워테일 게이트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후측방 충돌 경고(BCW) 등을 기본 적용했다.

현대자동차 준중형 SUV ‘2020 투싼’ 인테리어. 현대자동차 제공

2020 투싼은 각종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화하며 상품성을 강화했다. 기존에는 중간 트림인 모던에서부터 적용할 수 있었던 △버튼 시동 스마트키 시스템 △LED 주간주행등 △도어 포켓 라이팅을 전 모델에 기본 탑재했다. 또 ‘유광 크롬 가로바 타입 라디에이터 그릴’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하며 전면부 디자인의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현대차는 고객 판매 데이터를 분석,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옵션 조합을 패키지로 묶어 2020 투싼 구입 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우선 ‘모던 초이스’는 △앞 좌석 열선시트 △앞 좌석 통풍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듀얼 풀오토 에어컨 등을 엔트리 트림인 스마트에서 선택 가능하도록 한 옵션 패키지다.

‘베스트 초이스’ 패키지는 모던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으며 △8인치 내비게이션 △스마트 파워테일 게이트 △앞 좌석 통풍시트 △듀얼 풀오토 에어컨 등의 옵션을 개별 구매할 때와 비교해 합리적인 가격에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

2020 투싼의 가격은 가솔린 1.6 터보 엔진 기준 △스마트 2,255만원 △모던 2,391만원 △인스퍼레이션 2,898만원이다. 디젤 1.6 엔진 선택 시 150만원, 디젤 2.0 엔진 선택 시 트림별로 199만원이 추가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선호를 가장 잘 반영한 2020 투싼이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넘어 가심비(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감)를 극대화하며 고객들을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투싼이 글로벌 베스트셀링 카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