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9일 독일 동부 할레에서 유대교회를 공격한 용의자가 총을 쏘고 있다. 할레=로이터 연합뉴스

유대교 최대 기념일인 ‘대속죄일(욤 키푸르)’인 9일(현지시간) 독일 동부 도시에서 유대교회당과 인근 케밥 가게를 겨냥한 총격 사건이 발생해 2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이 총격 사건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생중계된 것으로 확인됐다.

독일 경찰은 이날 오후 할레에서 여러 발의 총격이 있었으며 용의자 가운데 1명은 체포되고 나머지 2명은 빼앗은 차를 타고 도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으로 교회당 밖에 있던 여성 1명과 케밥 가게 인근에 있던 남성 1명이 사망했다. 총격 당시 해당 유대교회당 안에는 대속죄일을 맞아 나온 신자 70∼80명이 있었다고 현지 유대교 지역사회 대표가 독일 현지 언론 슈피겔 온라인에 말했다. 독일 DPA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총격 용의자는 극우 성향의 27세 남성”이라고 전했다.

충격을 주는 것은 반유대주의와 혐오범죄성 사건인 이번 총격이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됐다는 점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 사건은 아마존의 게임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인 트위치를 통해 35분간 생중계됐다. 이때 영상을 보고 있던 시청자는 2,200명에 달했다. 중계 영상에는 유대교회당과 터키 식당에서 총격범이 총기를 발사하는 장면과 함께 용의자가 인종차별적이고 반유대주의적인 발언을 하는 장면도 담겨 있다. 용의자는 홀로코스트를 언급하면서 여성과 이민자에 대한 비하 발언을 했으며, 유대인이 다양한 문제의 원인이라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트위치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우린 증오 행위에 대해 무관용 정책을 취하고 있다”면서 “이 내용을 삭제하기 위해 신속히 일했으며 이같이 혐오감을 자아내는 게시물을 공유한 것이 드러난 모든 계정을 영구적으로 정지하겠다”고 밝혔다. 6개월 전인 지난 3월에도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소재 이슬람 사원에서 발생해 51명의 사망자를 낸 총격 사건이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돼 논란이 된 바 있다.

한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날 사건이 발생한 유대교회당의 랍비인 게사 에데르베르크에게 격려의 말을 전하며 “불행하게도 당신의 성스러운 날에 끔찍한 일을 목격했다”며 “나와 모든 정치인들의 목표는 모두의 안전한 삶을 보장하는 것이며, 이날 사건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더 많이 남아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