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이 9일 뉴햄프셔주 로체스터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로체스터=로이터 연합뉴스

2020년 대선 경선 민주당 유력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당해야 한다”고 말해 파문이 예상된다.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서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직접적으로 탄핵을 촉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9일(현지시간) 뉴햄프셔주 로체스터에서 열린 집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의 조사에 응하기를 거부하고 정의를 방해함으로써, 그의 말과 행동으로 자신을 기소했다”며 “그는 이미 세계와 미 국민이 모두 지켜보는 가운데 자신에게 유죄를 선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이든은 “트럼프는 취임 선서를 위반했고, 이 나라를 배신했으며 탄핵 행위를 저질렀다”며 “우리의 헌법, 민주주의, 기본적인 진실성을 지키기 위해 그는 탄핵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하원에서 민주당이 주도하는 탄핵 조사를 지지하면서도 그간 ‘행정부가 조사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의회는 탄핵할 수밖에 없다’는 식으로 말하는 등 명시적 언급을 하지 않아 왔지만 직접적으로 탄핵을 촉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그는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모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트럼프가 헌법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가 그것을 모면하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고도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즉각 반박에 나섰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집회가 끝나기도 전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아들 헌터와 함께, 결국 미국 납세자들에게 피해를 줘 최소한 두 나라에서 수백만 달러를 갈취한, 졸린 조 바이든이 나의 탄핵을 요구하는 것을 보니 한심하다”며 “조의 실패하는 캠페인은 그에게 다른 선택의 여지를 주지 않았다”고 글을 올렸다. 바이든 전 부통령도 자신의 트위터에 맞불을 지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봐줘서 고맙다”고 비꼬면서 “의회를 방해하지 말라. 선서를 지키라. 헌법을 존중하라”고 응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백악관에서 열린 행정명령 서명식에서도 기자들과 만나 바이든의 아들이 우크라이나와 중국에서 에너지 사업으로 돈을 번 것을 거론하면서 “바이든은 추락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가 성공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탄핵 조사와 관련해서도 “자신과 공화당은 매우 나쁘게 대우받고 있다”며 “공화당이 공평한 기회를 얻는다면 조사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의혹은 “모두 큰 사기”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