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구인환 서울대 명예교수. 한국일보 자료사진

원로 국어학자이자 소설가인 구인환 서울대 명예교수가 9일 별세했다. 향년 91세.

1929년 충남 서천에서 태어난 구 교수는 서울대 국어교육과와 같은 대학 대학원을 졸업했다. 1972년부터 1995년까지 서울사대 국어교육과 교수로 재직했다. 현대소설학회장과 국어국문학회 대표이사, 한국문인협회 부회장, 서울대 국어교육 연구소장, 한국소설가협회 대표위원을 역임했다.

1960년 문학전문지 문예에 ‘동굴주변’으로 등단한 뒤 소설가로도 활동했다. 소설집으로 ‘산정의 신’ ‘뒹구는 자화상’ ‘모래성의 열쇠’, 장편소설로 ‘일어서는 산’ ‘별들의 영가’ ‘동트는 여명’ 등이 있다. 문학 이론서인 ‘문학과 인간’ ‘한국근대소설연구’ ‘한국단편소설의 이해’ ‘한국문학의 비평적 탐구’ 등도 냈다. 주요섭문학상, 한국소설문학상, 한글문학대상, 최우수예술가상, 월탄문학상, 예술문화대상, 순수문학대상, 대한민국문학상을 받았다. 국민훈장 동백장이 추서됐다.

유족은 2남2녀가 있다. 빈소 서울성모병원, 발인 12일 오전 7시. (02)2258-5940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