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탬파베이 최지만이 9일 휴스턴과의 디비전시리즈 4차전에서 8회말 우전안타를 치고 있다. USA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탬파베이 최지만(28)이 3차전 홈런에 이어 4차전에선 4출루로 활약하며 디비전시리즈(5전3선승제)를 5차전 승부로 몰고 가는데 큰 역할을 했다.

최지만은 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휴스턴과의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4차전에 3번 1루수로 선발 출전, 상대 에이스 저스틴 벌랜더를 상대로 3연타석 볼넷을 골라내는 등 5타석 2타수 1안타 3볼넷 1득점을 기록하며 4-1 승리를 도왔다. 적지에서 열린 1, 2차전을 모두 내줘 벼랑 끝에 몰렸던 탬파베이는 3, 4차전에서 큰 힘을 보탠 최지만 덕에 시리즈를 원점으로 돌렸다. 11일 최종 5차전에서 승리하면 뉴욕 양키스가 기다리는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한다.

휴스턴은 1차전 선발이었던 벌랜더를 내세우는 승부수를 띄웠지만 자충수가 되고 말았다. 정규시즌에서 21승을 올리며 팀 동료 게릿 콜과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다투는 벌랜더는 ‘가을야구’에서도 지난 5일 1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1피안타 무실점 완벽투를 펼치며 휴스턴의 6-2 승리를 이끌었다. 그러나 벌랜더도 신은 아니었다. 사흘 휴식 후 이날 다시 나선 그는 구위가 확연히 떨어진 모습을 보이며 홈런 두 방을 포함해 7피안타 4실점하고 3.2이닝 만에 강판됐다.

탬파베이는 1회말 1사 후 토미 팸의 벼락 같은 선제 좌월 솔로포로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타석에 선 최지만은 아비사일 가르시아의 좌전안타로 2루까지 진루한 뒤 트래비스 다노의 좌전 적시타 때 득점까지 올렸다. 탬파베이는 계속된 2사 1ㆍ2루에서 조이 웬들의 좌월 2루타로 3점째를 뽑았다. 최지만은 2회말 2사 1루에서 다시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얻어냈고, 4회말에도 벌랜더를 끌어내리는 세 번째 볼넷을 얻었다. 6회말엔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8회말 2사 후 휴스턴 마무리 윌 해리스를 상대로 우전안타를 쳐 4출루 경기를 완성했다.

탬파베이는 9회초 1사 1ㆍ3루 마지막 위기에서 지난해 사이영상 수상자인 블레이크 스넬을 투입하는 강수를 던져 승리를 지켰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