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이춘재 일생 및 범행일지. 송정근 기자

“한 사람의 인생이 망가졌다. 난 20년 동안 억울하게 살고 나왔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1988년 9월 16일)의 범인으로 옥살이를 한 윤모(52)씨가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8일 밝혔다. 그는 항소심에서부터 줄곧 억울함을 주장했지만 1990년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이 확정돼 청주교도소에서 20년을 복역하고 2009년 광복절특사로 가석방됐다. 하지만 최근 화성연쇄살인 진범이라고 자백한 이춘재(56)가 8차 사건도 자신의 짓이라고 밝히며 상황이 완전히 달라졌다.

이날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만난 윤씨는 “30년 전 억울하다고 했을 때 언론은 뭐 했냐”며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그는 “지금 성질이 안 날 수가 없다”면서 “변호사를 선임해 재심을 준비할 거다. 하게 되면 정식으로 인터뷰를 하겠다”고 말했다.

화성 8차 사건은 경기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현 화성시 진안동)에서 여중생(당시 13세)이 자기 방에서 잠을 자다 피살당한 사건이다. 당초 10건의 화성연쇄살인에 포함됐지만 윤씨가 사건 발생 뒤 열 달 정도 지난 1989년 7월 검거돼 나중엔 모방범죄로 분류됐다.

당시 경찰은 범행 현장에서 확보한 용의자의 체모에서 티타늄, 망간, 알루미늄 등의 수치가 높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분석 결과를 토대로 용접공인 윤씨를 범인으로 지목했다. 한국 사법 사상 처음으로 체모를 증거로 채택하고 방사성동위원소 감정을 통해 해결된 사건이다. 경찰은 ‘과학수사의 쾌거’라고 자평했다.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윤씨는 항소심부터 “수사기관의 고문 때문에 허위자백을 했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그는 법정에서 “8차 사건이 일어날 때 다른 사람과 함께 집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며 “범행을 저지르지 않았는데 경찰에서 혹독한 고문을 받았고, 결국 잠을 자지 못한 상태에서 허위로 자백을 했다”고 증언했다. 윤씨는 수감생활 내내 자신의 범행을 부인하며 주위에 억울함을 호소했다고 한다.

8차 사건 당시 윤씨가 살았던 마을 주민들은 여전히 그의 범행이 믿어지지 않는다고 했다. 한 주민은 “착하고 일 잘하고 서글서글했다. 사고 칠 사람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윤씨가 수감됐던 청주교도소에서 만난 한 교도관은 “잘 알지는 못하지만, 동료들로부터 윤씨가 억울하다는 말을 했다는 얘기는 분명히 들었다”고 말했다. 다른 교도관은 “윤씨는 다리를 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면서도 “워낙 착실해서 출소 후 취직한 처음 직장에 계속 다니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청주=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청주=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