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한화 10대 단장에 부임한 정민철. 연합뉴스

한화 출신 통산 161승 레전드 투수 정민철(47)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이 한화 10대 단장으로 부임했다.

한화는 8일 “정민철 해설위원을 제10대 단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2016년 11월 한화 최초의 선수 출신 단장으로 부임한 박종훈 전 단장은 3년 임기를 마치고 퇴임한다.

정민철 신임 단장은 1992년 한화 전신인 빙그레에 입단해 2009년까지 161승(128패 평균자책점 3.51)을 올렸다. 210승을 거둔 좌완 송진우 한화 코치에 이은 KBO리그 역대 2위이자, 우완 중에는 최다승 투수다. 2000, 2001년에는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로 이적해 일본 야구를 경험하기도 했다. 2009시즌을 마치고 은퇴한 정 단장은 한화에서 1군과 2군 투수코치 등을 맡았고, 2015년부터는 MBC스포츠플러스에서 해설위원으로 활동했다.

한화는 “정민철 단장이 중장기적 강팀 도약이라는 구단의 비전을 실현하고, 현장과 함께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했다”며 “정 단장은 강팀 재건을 위한 개혁 의지가 강하고, 이글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바탕으로 선수단과의 소통 및 공감 능력이 뛰어난 야구인”이라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정 단장은 “다시 한화 이글스를 위해 일할 기회를 준 구단에 감사 드린다”며 “우수 선수 육성이라는 팀 기조를 중심으로 구단 전체가 정밀한 시스템으로 운영될 수 있는 체계적인 프로세스를 수립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한화가 다시 명문 구단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