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LA 다저스 류현진. AP 연합뉴스

디비전시리즈 3차전 승리 투수 LA 다저스 류현진(32)이 5차전에 필요시 구원 투수로 등판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8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리는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3승제) 4차전 워싱턴과 원정 경기를 앞두고 5차전 불펜 등판을 자청한 류현진에 대해 “큰 힘이 된다”며 “만약 필요하다면 류현진과 더 많은 논의를 해 (불펜 등판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로버츠 감독은 “(전날) 류현진은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74구를 던지고 교체됐다”며 “불펜으로 1이닝 정도 던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 시즌을 앞두고 다저스와 단 1년 계약을 하며 잔류한 그가 다저스에서 얼마나 우승을 갈망하는지 알고 있다”면서 “류현진이 5차전에 불펜으로 나서면 승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7일 3차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2실점 하며 승리 투수가 됐다. 투구 수는 74개에 불과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5차전에 불펜 등판을 해야 하는 상황이 온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당연히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데뷔 후 포스트시즌에서 중간 투수로 등판한 적이 없다. 정규시즌에서는 2017년 5월26일 세인트루이스전에서 딱 한 차례 구원 등판해 4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