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조국 동생은 “8일 허리디스크 수술”… 영장심사 연기 신청
지난 5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앞에서 여성단체들이 버닝썬 수사 결과를 규탄하고 책임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윤기 인턴기자

검찰이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불리며 연예계ㆍ유흥업계와 유착됐다는 의혹을 받던 윤모(49) 총경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윤 총경이 조국 법무부 장관과 함께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할 당시 비위행위가 있었는지도 주목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박승대)는 7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자본시장법 위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로 윤 총경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과 관련된 사건으로 경찰 간부급 인사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윤 총경은 버닝썬 이사였던 그룹 빅뱅 출신의 가수 승리(29ㆍ본명 이승현)가 참여했던 단체 채팅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려 세간에 알려졌다. 윤 총경은 2016년 승리와 동업자 유인석(34)씨가 운영하는 서울 청담동 클럽 ‘몽키뮤지엄’이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서울 강남경찰서 수사를 받자, 옛 부하직원을 통해 수사 상황을 알아본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지난 6월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검찰은 윤 총경이 자신에게 승리 측을 소개해준 특수잉크 제조업체 녹원씨엔아이의 정모(45) 전 대표와 관련된 서울 수서경찰서 사건을 무마해 주고, 수천만 원어치의 주식을 뇌물로 수수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 전 대표가 윤 총경에게 주식 관련 미공개 정보를 귀띔해 주고, 윤 총경이 이를 통해 수익을 올린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정 전 대표는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지난 4일 구속 기소됐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현관 모습. 류효진 기자

정 전 대표가 운영했던 녹원씨엔아이가 조 장관 ‘가족펀드’ 운용사에서 투자한 2차전지업체 더블유에프엠(WFM)과도 거래가 있던 회사라는 점도 검찰은 주목하고 있다. 또 경찰이 버닝썬 사건을 부실 수사하는데 윤 총경이 근무했던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개입했는지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웅동학원 채용비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조모(53)씨가 허리디스크 수술을 이유로 구속심사 연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조씨는 “최근 넘어지는 바람에 허리디스크가 악화했고 8일 수술을 받기로 했다”면서 8일 예정된 구속 전 피의자 영장실질심사 날짜를 바꿔달라고 서울중앙지법에 심문기일 변경신청서를 제출했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