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서울아산병원, 간절제술 환자 10년 경과 분석

복강경으로 간암을 절제하는 수술이 배를 여는 일반수술보다 합병증이 적게 나타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기훈 서울아산병원 간이식·간담도외과 교수팀은 간절제술 환자의 10년 경과를 분석한 결과에서다. 연구 결과는 미국내시경외과학회지(Surgical Endoscopy)에 발표했다.

간은 혈관이 많고 구조가 복잡해 절제시 출혈 위험이 높아 시야 확보를 위해 개복술이 많이 시행돼 왔다. 하지만 복강경을 이용하면 침습정도가 낮아 입원기간이 짧다는 장점이 있다.

김 교수팀은 10년간 복강경 간절제술을 시행해 술기(術技)를 고도화한 결과, 개복술보다 합병증이 적고 입원기간도 줄였다.

연구 대상자는 간세포암으로 간절제술을 받은 환자를 복강경수술군(217명)과 개복술군(434명)로 나눠 비교한 결과, 합병증 발생률은 각각 6.5%와 12%로 복강경군이 크게 낮았다. 평균 입원기간도 각각 8.9일과 14.8일로 짧고, 수혈 비율도 각각 1.8%와 3.5%로 낮았다. 5년 장기생존율은 각각 78.6%와 84.3%로 큰 차이가 없었다.

김 교수팀이 지금까지 시행한 복강경 간절제술은 558례로 세계에서 가장 많다. 간경화로 인한 간세포암 병변도 복강경술로 절제할 수 있다.

김 교수는 “복강경 간절제술의 가장 큰 성공 요인은 복강경 수술을 안전하게 시행할 수 있는 환자를 선별하는 것"이라면서 "간정맥이나 간문부에 종양이 있으면 개복 절제술이 더 안전할 수 있기에 전문가와 상담해 수술법을 정하는 게 좋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김기훈(오른쪽) 서울아산병원 간이식간담도외과 교수가 복강경을 이용해 간세포암절제술을 시행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제공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