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분당서울대병원 김나영 교수팀, 위암 환자 1477명 분석
장형 위암과 미만형 위암의 암세포 분포

내시경 검사를 잘 하지 않는 40세 미만 젊은층도 혈액검사로 확인 가능한 혈청 펩시노겐 II 수치로 조기 위암 발병 위험성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나영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팀은 혈청 펩시노겐 II 수치가 높으면 조기 미만형 위암 발병 위험이 커진다는 사실을 밝혀내 국제학술지 ‘장과 간(Gut and Liver)’에 게재했다.

위암은 형태에 따라 장형과 미만형으로 분류한다. 장형은 암세포가 한곳에 모여 덩어리로 자라지만 미만형은 깨알같이 작은 암세포가 위벽을 파고들면서 넓게 퍼지는데 40세 미만에서 주로 나타나며 여성에게 많다. 특히 젊은 층에 흔한 미만형 위암은 대부분 암세포가 빨리 성장하고 예후가 나쁘지만 40세 미만은 내시경 검사를 잘 하지 않아 조기 진단이 어렵다.

김 교수팀은 조기 미만형 위암을 예측하려고 2006~2017년 위암 환자 1,477명과 정상 대조군 1,463명의 혈청 펩시노겐 II 수치에 따른 조기 미만형 위암 위험도를 분석했다. 혈청 펩시노겐 II 수치가 20㎍/L 이상이면 이보다 낮은 그룹보다 조기 미만형 위암 발병 위험이 3.1배 높았다.

또한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에 감염된 적이 있으면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조기 미만형 위암의 발병 위험을 3배가량 높았다. 이들 두 인자를 조합해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된 적이 있으면서 혈청 펩시노겐 II 수치가 20㎍/L 이상인 고위험군은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된 적이 없고 혈청 펩시노겐 II 수치가 20㎍/L 미만인 저위험군보다 조기 미만형 위암 위험이 5.2배 높았다. 나이·성별로는 40세 미만 고위험군은 조기 미만형 위암 위험이 12.8배, 특히 40세 미만 여성 고위험군은 21배까지 높았다.

김 교수는 “국내에 위암이 많이 발병해 40세가 넘으면 정부에서 위내시경·위조영술 등으로 조기 검진하지만 40세 미만은 사각지대에 있어 이번 결과로 젊은층에 흔하지만 조기 진단이 어려운 미만형 위암을 간단한 혈액검사로 예측할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김나영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