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미국 오레곤주 유진의 한 농가에서 헤이즐넛을 수확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중국과의 무역 전쟁으로 수출 의존도가 높은 오레곤주 농가가 큰 타격을 입은 가운데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다음 달 10일 열린다고 26일 미국 CNBC 방송이 전했다. 유진=AP 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이 다음 달 10일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열기로 합의했다고 미국 CNBC 방송이 26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양국은 앞서 지난 19일부터 이틀간 워싱턴에서 차관급 실무협상을 열어 10월 초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또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지난 23일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 인터뷰에서 2주 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함께 류허 중국 부총리를 워싱턴에서 만나 무역 협상을 재개할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미국 측에서는 라이트하이저 대표와 므누신 재무장관이, 중국 측에서는 류 허(劉鶴) 부총리가 나서 고위급 협상단을 이끌 예정이다.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은 양측이 추가 관세를 주고받으며 갈등이 격화된 상황에서도 최근 다소 유화적 신호를 발신한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어서 일정한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가오 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중국 기업이 시장 원칙과 세계무역기구(WTO) 규칙에 따라 미국산 농산물의 구매를 진행했다. 이미 상당한 규모의 대두와 돼지고기를 구매했다“면서 양국 간 주요 현안 가운데 하나인 미국산 농산물 구매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이날 폭스비즈니스에 출연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래리 커들로 위원장은 중국의 대두ㆍ돼지고기 수입을 거론하면서 “협상으로 들어가는 분위기는 매우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 24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양국이 무역 분쟁을 끝내기 위한 합의에 이를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다만 ‘나쁜 합의’는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