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대정부질문의 핵심 쟁점은 조국 법무부 장관과 자택 압수수색 팀장인 검사와의 통화로 압축됐다. 장관 호칭 조차 사용하지 않은 채 ‘피의자’ ‘범법자’로 지칭하며 조 장관을 몰아세운 자유한국당 측은 “부당한 수사 개입”이라며 장관직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용식 PD yskit@hankookilbo.com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