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법무부 관계자’ ‘피의자’로 호칭… 나경원 등 20여명 한때 퇴장도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신임 국무위원 인사를 하자 뒤돌아 앉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26일 국회 대정부질문 데뷔전은 ‘조국 인사청문회 2라운드’를 방불케 했다. 여야의 거친 공방으로 고성과 야유가 난무했고, 조 장관은 시종일관 굳은 표정으로 호된 신고식을 치렀다.

자유한국당은 시작부터 ‘조국 무시 전략’으로 일관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자리에 ‘조국 사퇴’라고 적힌 손팻말을 올려 놓았다. 조 장관이 연단에 오르자 일제히 “범법자”, “이중인격자”라고 소리쳤다. 일부 의원들은 조 장관이 인사말을 이어가자 의자를 아예 180도 뒤로 돌려 앉았다.

본회의장은 첫 질의자로 민주당 원혜영 의원이 나오면서 곧바로 얼어붙었다. 원 의원이 조 장관을 부르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 20여명이 잠시 본회의장을 퇴장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조 장관을 부를 때 ‘장관’이란 호칭을 사용하지 않았다. ‘법무부 관계자’, ‘피의자’,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으로 부르며 장관 자격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권 의원은 연단에 서자 장관이란 표현 대신 “법무부를 대표해서 나오라”고 말했다. 권 의원이 질문 도중 “조 장관”이라고 부르자, 민주당 의원들은 소리 내 웃으며 권 의원의 실수를 부각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권 의원의 질문 공세가 계속되자 “대정부질문다운 질문을 하라”며 야유를 보냈다. 한 의원은 “강원랜드”라고 소리치며 권 의원의 채용 청탁 의혹을 비꼬기도 했다.

주광덕 한국당 의원이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있는 검사 팀장과 전화통화한 사실이 있느냐’고 묻자 조 장관이 “네. 있다”고 인정하면서 본회의장은 술렁였다. 한국당 의원들은 즉시 “왜 압력을 행사하느냐”고 고성을 내질렀다. 김태흠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에게 “조 전 민정수석님은 무슨 염치로 국무위원석에 앉아있느냐”고 힐난했다.

호칭 문제로 회의장이 소란스러워지기도 했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이 조 장관을 향해 “법무부 관계자 나오세요”라고 하자 여당 의원들은 소리를 질렀고, 조 장관은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았다. 이를 지켜보던 문희상 국회의장은 “여기 법무부 관계자가 어디 있습니까. 조 장관 나오세요”라고 지적했고, 조 장관은 그제서야 연단으로 나왔다. 한국당 의원들은 문 의장에게 고성을 지르며 반발했다. 곽 의원은 질의 내내 “조국 피의자”라며 조 장관을 비꼬았다.

국회의장ㆍ부의장도 여야 간 공방전에 가세했다. 조 장관 임명에 항의하는 의미로 삭발한 한국당 소속 이주영 부의장은 “한국당이 긴급 의원총회 개최를 위해 정회를 요청했다”며 갑자기 정회를 선포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부의장의 일방적 정회 선언에 앞으로 뛰쳐나가 “이게 뭐 하시는 거냐”고 항의했다.

문 의장은 정회된 지 30분 뒤인 오후 5시 속개를 선언했다. 문 의장은 “의사일정은 의장 마음대로 정할 수 없다. 정회도 중요한 의사일정의 하나인데, 교섭단체 원내대표 합의 없이 진행된 사례가 생겼다”며 이 부의장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