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25일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 인근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뉴시스

일본 정부가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원전폭발 사고가 있었던 후쿠시마(福島)와 서울의 방사선량을 비교하는 데이터를 공개했다.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데 대한 대응이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지난 24일부터 주한일본대사관 홈페이지를 통해 후쿠시마시와 이와키시 등 후쿠시마현 2곳, 도쿄 신주쿠(新宿) 등 일본 내 3개 지점과 서울의 방사선량을 비교해 게시하기 시작했다. 주한일본대사관은 휴일을 제외하고 일본어와 한국어로 된 이 자료를 매일 업데이트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내 측정치는 지방자치단체 등이 제공한 것이고, 서울 측정치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국가환경방사선자동감시망 자료를 활용하고 있다.

지난 25일 12시 기준으로 주한일본대사관 홈페이지에 공개된 측정치는 후쿠시마시 0.133μSv/h, 이와키시 0.062μSv/h, 도쿄 0.036μSv/h, 서울 0.119μSv/h였다. 후쿠시마와 서울 간 측정치가 큰 차이가 없으며, 서울이 도쿄보다 오히려 높다는 점을 드러내고 있는 수치다. 서울보다 낮게 측정된 이와키시는 폭발 사고가 있었던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남쪽으로 30㎞가량 떨어진 곳이다.

최근 개각에서 방위상으로 자리를 옮긴 고노 다로(河野太郞) 전 외무상은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에서 일본의 방사선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에 대한 대응”이라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