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류 교수 “발언 내용 오해, 일종의 역질문”
류석춘 연세대 교수. 연합뉴스

연세대가 강의 중 일제시대 위안부를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파문을 일으킨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의 강의를 중단시켰다. 연세대는 23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류 교수의 강좌 운영 적절성 여부에 대한 윤리인권위원회(성평등센터)의 공식 조사를 개시했다”며 “교무처는 류 교수의 해당 교과목 강의 중단 조치를 먼저 단행했다”고 밝혔다.

대학 관계자는 “소속 교수의 강의 중 발언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에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철저한 조사를 통해 이 사안에 대해 엄중히 대처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류 교수는 지난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인가’라는 학생들 질문에 류 교수는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자의 반, 타의 반이라고 설명하며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학생에게 되물었다.

이에 연세대 총학생회와 연세민주동문회, 이한열기념사업회 등 동문 단체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류 교수의 망언은 수준 이하의 몰지각한 매국적 발언”이라며 “류 교수를 파면하는 등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파문이 커지자 류 교수는 23일 입장문을 내고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란 말이 등장한 맥락이 언론에서 보도된 것과는 다르다”며 “궁금하면 (학생이 조사를) 한번 해보라는 식의 일종의 역질문이었다”고 해명했다. 류 교수는 이어 “강의실에서 행해진 발언과 대화를 교수의 동의 없이 녹음하고 외부에 일방적으로 유출하는 행위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박지윤 기자 luce_jyu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