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수원서부서, 23일 새벽 가해자 1차 조사 마쳐
“피해자 신상 알려져 2차 피해 우려”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 중이다. 이에 관한 국민청원은 23일 시작해 반나절 만에 14만명 이상으로부터 동의를 얻었다. 유튜브,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급속히 퍼진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을 경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 학생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23일 공동상해 혐의로 중학생 A양 등 6명을 입건해 1차 조사를 이날 새벽 마쳤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양 등은 지난 21일 오후 6시쯤 수원시 팔달구의 한 노래방에서 초등학생 B양을 주먹 등으로 때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양 등은 나이가 어린 B양이 반말을 해 폭력을 가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가해 학생들이 집단으로 폭행한 점을 두고 공동상해 혐의 적용도 검토 중이다. 이들의 폭행 장면은 영상으로 촬영돼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SNS에 공개된 바 있다.

사건 영상이 퍼지면서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 확산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인터넷에 공개된 영상에는 폭행을 당한 피해자가 피를 흘린 모습이 가려지지 않은 채 공유됐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들의 부모도 동석해 잘못을 인정하고 수사에 협조했다”며 “다만 현재 인터넷에 가해자의 신상정보라고 알려진 내용, 이름과 과거 행적, 사진 등은 사실과 다르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또 잘못된 정보를 유포하는 행위 역시 문제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가해 학생들을 엄벌에 처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해당 청원에서 청원자는 “(가해) 학생들을 엄중 처벌해 인권을 박탈하면 어떤 죄가 성립되고 본인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이 얼마나 힘들어지는지 깨우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청원은 이날 오전 11시 기준 14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고 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