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LA 다저스 류현진이 23일 콜로라도와 홈경기에서 0-1로 뒤진 5회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을 친 뒤 베이스를 돌고 있다. USA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류현진(32ㆍLA 다저스)이 정규리그 마지막 홈 경기 등판에서 생애 첫 홈런을 쏘아 올리고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에 성공하며 투타에서 ‘원맨쇼’를 벌였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6피안타(2피홈런) 8탈삼진 3실점으로 호투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종전 2.35에서 2.41로 올랐지만 여전히 전체 1위다.

류현진은 0-1로 끌려가던 5회 말 선두 타자로 나와 콜로라도 우완 선발 투수 안토니오 센사텔라의 시속 151㎞짜리 속구를 받아쳐 우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생애 첫 홈런으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류현진이 홈런으로 물꼬를 트자 다저스 타선은 활력을 찾았다. 곧바로 이어 안타 2개와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이어갔고 코디 벨린저는 우측 펜스를 넘기는 그랜드슬램을 터뜨렸다.

류현진은 6-3으로 앞선 8회 말 케일럽 퍼거슨에게 배턴을 넘겼다. 승리하면 류현진은 8월 12일 애리조나를 상대로 12승을 거둔 이래 6번째 도전 만에 13승 고지를 밟는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