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두산 조쉬 린드블럼이 22일 잠실 LG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쉬 린드블럼(32ㆍ두산)의 투수 4관왕 달성에 빨간 불이 켜졌다.

린드블럼은 22일 잠실 LG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7피안타 1볼넷 8탈삼진 2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에 성공했지만 평균자책점은 종전 2.36에서 2.38로 소폭 상승했다. 린드블럼은 0-2로 뒤진 7회 마운드에서 내려가며 4경기째 시즌 20승에서 제자리 걸음을 했다.

올 시즌 트리플크라운(다승ㆍ탈삼진ㆍ평균자책점)을 향해 순항하던 린드블럼은 평균자책점 부문에서 양현종(2.29ㆍKIA)에게 추월을 당했다. 잔여경기에서 한 차례 정도 더 등판할 것으로 보이지만 뒤집기 쉽지 않은 격차다. 한 시즌 최다승(22승) 기록도 불발됐다. 독보적 1위인 탈삼진에서는 이날 의미 있는 기록을 새로 썼다. 시즌 186탈삼진으로 1998년 박명환이 작성한 구단 한 시즌 최다 탈삼진(181개) 기록을 경신했다. 린드블럼은 다승과 탈삼진, 그리고 승률에서 1위지만 평균자책점이 빠지면 진정한 의미의 투수 3관왕에는 해당되지 않는다.

전날 선두 SK를 1경기 차까지 압박했던 두산은 이날 LG 선발 차우찬 공략에 실패하며 3-6으로 져 1.5경기 차가 됐다. 두산 외국인타자 호세 페르난데스는 3안타를 몰아치며 시즌 186개째를 기록, 2015년 김재환의 기록(185개)을 넘어서 이 부문 구단 신기록을 작성했다.

LG 카를로스 페게로가 연장 10회초 2사 1ㆍ3루에서 결승 3점포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LG 카를로스 페게로는 3-3으로 맞선 연장 10회초 2사 1ㆍ3루에서 두산 다섯 번째 투수 윤명준을 시즌 9호 결승 좌월 3점포로 두들겨 히어로가 됐다.

한편 태풍 여파로 잠실 경기 외에 이날 열릴 예정이던 부산 NC-롯데전, 수원 삼성-KT전, 인천 SK-한화의 더블헤더 등 4경기는 모두 순연됐다. 당초 21일 예정됐던 NC-롯데전은 이틀이 미뤄져 23일 오후 6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나머지는 추후 재편성된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