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왼쪽)가 22일 스페인 그라나다에서 열린 라리가 5라운드 그라나다와의 원정 경기에서 0-2로 패한 뒤 경기장에 서 있다. 그라나다=로이터 연합뉴스

세계 최고의 축구 클럽 바르셀로나에 무슨 일이 생긴 걸까. 바르셀로나가 25년 만에 최악의 시즌 스타트를 끊으며 팬들의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바르셀로나는 22일(한국시간) 스페인 그라나다의 누에보 로스 카르메네스에서 열린 2019~2020 라리가 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그라나다에 0-2로 패했다. 경기 시작 2분 만에 라몬 아지즈에게 기습적인 선제골을 내준 데 이어, 후반 21분 알바로 바디요에 페널티킥 추가골까지 허용하며 무너졌다. 개막 후 2승1무2패, 고작 승점 7점을 쌓는 데 그친 바르셀로나는 1994~95 시즌 요한 크루이프 전 감독 시절(승점 5점) 이후 25년 만의 최악의 첫 5경기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특히 이날 바르셀로나를 무너트린 그라나다는 올해 1부리그에 올라온 승격 팀이라 충격이 더 크다. 이날 바르셀로나는 공격진에 앙투안 그리즈만(28)-루이스 수아레스(32)와 함께 페레즈 사욜(21)을 기용하며 상대 골문을 두드린다는 계획이었지만 제대로 된 공격 찬스를 만드는 데 번번히 실패했다.

이날 바르셀로나는 공격 점유율이 74%로 그라나다를 압도했지만 슈팅 숫자에서 그라나다에 8-9로 밀렸다. 게다가 유효 슈팅은 단 1개에 불과할 만큼 공격력이 빈약했다. 종아리 부상에서 복귀한 ‘에이스’ 리오넬 메시(32)와 ‘신성’ 안수 파티(17)가 후반 시작과 함께 투입되며 반전을 노렸지만 소용없었다.

수아레스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우리 자신을 되돌아 봐야 한다”며 선수단의 반성을 촉구했다. 그는 “공격에서 전혀 찬스를 만들지 못하고 있다”며 “시즌은 이제 막 시작됐다. 냉철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바르셀로나의 에르네스토 발베르데 감독(오른쪽)이 22일 스페인 그라나다에서 열린 라리가 5라운드 그라나다와의 원정 경기 시작 전 그라나다의 디에고 마르티네즈 감독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그라나다=EPA 연합뉴스

팬들은 팀 부진의 가장 큰 이유로 에르네스토 발베르데 감독의 무능력을 꼽고 있다. 최고의 선수단을 손에 쥐고도, 제대로 활용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바르셀로나는 천문학적인 금액을 들여 그리즈만과 프렝키 데 용(22) 등을 영입해 선수단의 깊이를 더했지만 공격진의 파괴력은 오히려 줄어들었다. 프랑스의 에이스 그리즈만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출전했지만 불안한 수비에 힘을 쏟느라 공격력이 반감됐다. 네덜란드의 특급 미드필더 데 용은 세르히오 부스케츠(31)에 밀려 본래 자리인 중앙이 아닌 측면에 서며 장점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바르셀로나 팬들은 여전히 메시에만 의존하는 발베르데 감독의 전술을 비판하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발베르데사퇴(#ValverdeOut)’ 해시태그 운동까지 벌이고 있다. 발베르데 감독은 이날 “책임감을 느낀다”면서도 “지더라도 이길 자격이 있어야 하는데 오늘은 그러지 못했다”며 말을 아꼈다. 반전의 계기가 필요한 바르셀로나는 다음 주 6라운드에서 비야레알을 홈으로 불러들여 시즌 3승에 도전한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