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태풍 ‘타파’가 북상하는 22일 오전 5시 30분쯤 전남 여수시 봉계동 한 4층 상가 건물에서 외벽 건축자재가 파손돼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실시했다. 여수소방서 제공

제17호 태풍 ‘타파’가 한반도로 북상하면서 22일 광주ㆍ전남 전역에 태풍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100㎜ 넘는 많은 비와 강풍이 불면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광주와 전남 전 시군에 태풍경보가 발령됐다. 서해남부와 남해서부 전 해상에도 태풍경보가 발효 중이다.

21~22일 이틀간 내린 지점별 강수량은 오전 8시 현재 광양 백운산 138㎜를 최고로, 구례 피아골 126.5㎜, 보성 124㎜, 해남 북일 122.5㎜, 완도 청산도 121.5㎜, 여수 117.4㎜, 목포 75.6㎜, 광주 71㎜ 등이다. 기상청은 23일까지 100~25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

태풍이 점차 접근하면서 남해안을 중심으로 바람도 강하게 불고 있다. 여수 간여암의 최대순간풍속은 전날 오후 11시30분 초속 34.6m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무등산 27.1m, 강진 마량 25.8m, 완도 여서도 25.1m 등을 기록했고, 이날 오전 들면서 바람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강풍과 폭우로 인한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광주시와 전남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30건(광주 7ㆍ전남 23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오전 10시50분쯤 목포시 석현동 한 교회 외벽에서 벽돌 일부가 떨어져 A(55)씨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2일 오전 전남 목포시 석현동 한 교회 외벽에서 벽돌 일부가 떨어져 소방대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목포소방서 제공

여수 지역에서는 봉강동 도로에 설치된 신호등이 넘어지고 봉산동에서 나무가 쓰러지는 등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12건의 강풍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광주에서도 간판이 흔들리거나 현수막이 찢어졌다는 등 7건의 피해 신고가 들어왔다.

하늘길과 바닷길도 통제되고 있다. 태풍특보로 목포ㆍ여수ㆍ완도 여객선 터미널에서 운항하는 52개 항로 80척 운항이 전면 통제됐다. 또 광주공항과 여수공항에서 이날 오전 운항 예정이었던 항공편들은 대부분 결항했다. 무안공항은 현재까지 국제선 항공편은 운항 중이나 제주를 오가는 국내선은 결항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도 초속 25m 이상의 강풍이 불면 해상 교량 등 지역 내 특수교량 통행을 제한할 방침이다. 길이가 긴 신안 천사대교(7.2㎞)인 경우 기준을 강화해 10분간 평균 풍속이 초속 20m 이상이면 통행 제한 조치할 계획이다.

전북 지역도 이날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 밤까지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이어지겠다.

전주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순창, 남원, 정읍, 임실, 부안, 고창, 장수, 서해 남부 앞바다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됐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강우량은 진안 동향 93㎜, 정읍 80.5㎜, 전주 67.3㎜, 익산 64.3㎜, 완주 60.8㎜ 등이다.

또 태풍의 영향으로 내일 오전까지 최대순간풍속 초속 15~25m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전북도는 이날 태풍 ‘타파’ 북상에 따라 비상체제를 2단계로 강화하고.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풍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외출을 삼가고 저지대 침수와 농작물 피해,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주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안경호 기자 kha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