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르노삼성 QM6 LPe와 사북석탄유물보존관을 찾았다.

르노삼성이 새롭게 선보인 LPG SUV, 르노삼성 ‘QM6 LPe’와 함께 강원도로 여정을 떠났다.

목적지는 강원도 정선군에 위치한 사북석탄유물보존관으로 낙점했고, 사북석탄유물보존관까지 달려가는 동안 르노삼성 QM6 LPe가 주요 무기이자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는 합리성, 저렴한 유지 비용 등에 대한 가치와 가능성을 확인하기로 했다.

과연 사북석탄유물보존관까지 달리는 동안 ‘QM6’는 어떤 모습과 가치를 선보였을까?

고속도로와 지방도로를 달린 QM6 LPe

서울에서 사북석탄유물보존관까지 달리는 코스는 말 그대로 대다수의 자동차가 경험하는 도로를 모두 경험할 수 있는 구성이었다.

서울의 도심은 물론이고 고속도로, 그리고 충청도과 강원도의 지방도로를 달리는 과정에서 LPG 차량에 대한 가장 큰 고민이라 할 수 있는 ‘출력의 갈증’이 어느 정도일지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것은 물론이고, 라이드 앤 핸들링 퍼포먼스 및 편의성 또한 함께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LPe 엔진을 품은 합리적 SUV

이번 주행의 파트너라 할 수 있는 르노삼성 QM6 LPe는 말 그대로 프리미엄 SUV의 감성을 강조하던 르노삼성 QM6에 운영 비용을 대거 감축시킨 LPG를 연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조율한 차량이다. 르노삼성의 LPe 엔진과 도넛형 LPG 탱크, 그리고 르노삼성이 선보이고 있는 ‘합리적 파워트레인’ 요소를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이러한 구성을 통해 르노삼성 QM6 LPe는 최고 출력 140마력과 19.7kg.m의 토크를 내며 자트코의 엑스트로닉 CVT를 조합해 전륜으로 출력을 전한다. 공인 연비는 QM6 LPe에 적용된 휠과 타이어의 사이즈에 따라 8.9~8.6km/L로 체격 등을 고려했을 때 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수치다.

부드러운 SUV의 감성을 드러내다

르노삼성 QM6 LPe의 주행 질감은 말 그대로 부드러운 모습이다. QM6 LPe의 기반이라 할 수 있는 QM6 GDe와 같이 아주 걸출한 퍼포먼스를 과시하는 건 아니지만 대다수의 주행 환경에서 큰 부족함 없는 모습을 선보였다.

고속 주행 성능이 아주 뛰어난 편은 아니지만 일상적인 주행, 그리고 오르막 구간이 길게 이어지더라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주행 품질을 제시하기에 일부 부족함을 느낄 수는 있어도 ‘불만’으로 이어질 우려는 없을 것 같았다.

게다가 QM6가 선보이고 있는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공간에 대한 감성도 함께 누릴 수 있다는 점, 그리고 도넛형 LPG 탱크를 탑재한 덕에 적재 공간에서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여유를 확보했다는 점 또한 무척 인상적이다. 실제 적재 공간 바닥이 다소 높아진 모습이지만 SUV의 역할을 이행하는데 부족함이 없어 보였다.

그렇게 한참을 달려 강원도 정선에 이르게 됐다. 강원도 정선의 오르막 구간에서 다소 힘이 부치는 모습이 있었지만, 앞서 말한 것처럼 그 부침이 치명적인 단점에 이르는 것은 아니었지 때문에 충분히 납득하고, 또 이해하며 주행을 마무리 할 수 있었다.

강원도 석탄 산업의 흔적

이번에 찾아가게 된 사북석탄유물보존관은 말 그대로 이제는 완전히 저물어 버린 강원도 석탄 산업을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공간이라 할 수 있다. 강원도 정선군 사북읍에 위치한 보존관 및 보존관 주변의 장소는 국내 최대 규모의 석탄 역사 체험이 가능한 공간으로 조성되어 있다.

지난 1950년대에 첫 개발이 된 이후 지난 2004년 폐광이 될 때까지 수 많은 사람들이 위험, 어둠, 그리고 불투명한 미래 속에서 대한민국 산업에 필요한 석탄을 채굴하던 장소다. 실제 관련 자료에 따르면 사북 탄광은 재직 근로자 6,300여 명 규모의 큰 규모와 한 때 200만 톤이 넘는 석탄 채굴량을 자랑하는 ‘대형 탄광’이었다.

‘나는 산업전사 광부였다’라는 글귀와 광부의 얼굴의 그림 아래에는 아쉽게도 ‘보존관’을 둘러보지 못한다는 안내문이 자리하고 있었다. 사유는 안전 보강 및 개보수를 위한 공사 작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2018년 2월부터 공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아직 재개방 목표일 등이 공개되지 않은 만큼 조금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해 보였다.

참고로 보존관은 3층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광부들의 샤워실, 보안장비실 등을 시작으로 채탄장비실, 사진전 외 열 네 곳에 이르는 공간이 1층에 마련되어 있으며 이외에도 광부 복장체험 안전 등실, 도면 실, 문서 자료실 등 다양한 전시 및 기록, 유물 보존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보존관을 둘러보지는 못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북석탄유물보존관에는 다양한 체험 및 학습의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실제 광산정비전시장, 광부인차 탑승 체험 및 갱도 체험 등이 마련되어 있으며 탄광을 개척할 때 사용되는 목재를 자르거나, 석탄을 연탄 틀에 넣어 연탄을 직접 만들어 보는 체험 공간이 함께 마련되어 있다.

참고로 광부인차 탑승 체험 및 갱도 체험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매 정시마다 운영이 되며 약 30분 정도의 소요 시간을 필요로 한다. 인기가 워낙 많은 프로그램이라 평일 오전에 가더라도 수 많은 사람들이 체험을 준비하고, 경험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새로운 만남을 기대하며…

이번의 방문에서는 가장 보고 싶었던 ‘보존관’의 모습을 제대로 살펴보지 못했다는 점이다. 하지만 안전 및 더욱 알찬 관람을 위해 개보수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다음에 기회가 온다면 다시 한 번 이 곳을 찾아 더욱 상세히 살펴보기로 하며 사북석탄유물보존관과의 만남을 마무리하게 됐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