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아니카 소렌스탐(왼쪽)과 박성현 21일 강원 양양군 설해원에서 열린 ‘설해원ㆍ셀리턴 레전드 매치’ 첫날 포섬매치 1번홀 파세이브 기록, 주먹을 맞대고 있다. 양양=뉴스1

한국 여자골프 간판 박성현과 스웨덴 골프 레전드 아니카 소렌스탐(49)이 설해원ㆍ셀리턴 레전드 매치 포섬매치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골프 레전드 박세리(42)는 미국의 렉시 톰슨(24)과 한 조를 이뤘지만 9오버파를 기록하면서 대회에 참여한 4개조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박세리는 경기를 마친 뒤 “마음만큼 몸이 안 따라주더라”며 웃었다.

박성현-소렌스탐 조는 21일 강원 양양군 설해원의 샐먼ㆍ시뷰 코스(파72ㆍ6,818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포섬 스트로크 경기에서 최종합계 2오버파 74타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는 박세리와 줄리 잉스터(59ㆍ미국), 로레나 오초아(38ㆍ멕시코), 소렌스탐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레전드와 박성현, 톰슨, 아리야 쭈타누깐(24ㆍ태국), 이민지(23ㆍ호주) 등 현역 톱 랭커들이 참가했다. 첫날 팀 구성은 대회 개막에 앞서 진행된 팬 투표에 따라 박세리-톰슨, 소렌스탐-박성현, 잉크스터-이민지, 오초아-쭈타누깐으로 구성됐다.

이날 경기에서 박성현-소렌스탐 조는 마지막 2개 홀을 남겼을 때만 해도 오초아-쭈타누깐 조에 1타 뒤진 2위였다. 그러나 17번 홀(파4)에서 쭈타누깐의 두 번째 샷이 벙커 앞쪽에 박히면서 오초아-쭈타누깐 조가 1타를 잃어 박성현-소렌스탐 조와 공동 선두가 됐다. 함께 라운드를 펼친 두 조는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승부가 갈렸다. 18번 홀 쭈타누깐의 티샷이 왼쪽 깊은 러프에 박혔고, 오초아가 친 두 번째 샷은 반대로 오른쪽으로 치우치면서다. 쭈타누깐의 세 번째 샷이 벙커로 향하고, 오초아의 다음 샷마저 그린을 넘기는 등 2연속 보기를 적어낸 사이 박성현-소렌스탐 조는 무난하게 파를 지켜 역전 우승을 달성했다. 소렌스탐은 “훌륭한 코스에저 재밌는 플레이를 했고, 필요할 땐 박성현이 캐디를 해 줘서 더 고맙다”고 했다. 박성현은 “소렌스탐이 좋은 얘기를 많이 해줘서 고맙고, (11번홀에선)생일 축하 노래도 불러줘 인생 최고의 생일이 됐다”고 기쁨을 전했다.

박세리가 21일 강원도 양양 설해원에서 열린 ‘설해원ㆍ셀리턴 레전드 매치’ 첫날 포섬매치 1번홀에서 왼쪽으로 크게 벗어난 티샷을 날리고 있다. 양양=뉴스1

잉스터-이민지 조가 4오버파로 3위, 박세리-톰프슨 조는 9오버파로 4위를 각각 기록했다. 박세리는 2016년 은퇴 이후 클럽을 거의 잡지 않았지만 이번 대회를 개최하면서 연습을 시작했다. 그러나 첫 홀 티샷을 왼쪽 풀숲으로 내보내며 트리플보기로 시작했고, 초반 연거푸 실수를 범하기도 했다. 그러나 박세리는 7, 8번 홀에서 연달아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녹슬지 않은 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박세리는 1번홀 미스샷을 두고 “연습을 왜 했나 싶을 정도의 샷이었다”며 웃었다. 그러면서도 “많이 웃어가면서 했고, 마냥 좋기만 했던 18홀이었다”고 했다.

대회 이튿날인 22일에는 총상금 1억원이 매 홀 일정액씩 걸려 있는 스킨스 게임을 현역 선수들이 치를 예정이다. 스킨스 게임 상금은 해당 선수 이름으로 강원도 산불 피해 돕기 성금에 쓰인다.

양양=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