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템파베이 치지만이 지난 18일 LA다저스와 원정 경기에서 홈런을 기록한 뒤 기뻐하고 있다. LA=AP 연합뉴스

템파베이 최지만(28)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단일 시즌 100안타를 채웠다.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한 시즌에 100안타 이상을 친 타자는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와 강정호(전 피츠버그 파이리츠)에 이어 최지만까지 3명으로 늘었다.

최지만은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홈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쳐내며 시즌 100번째 안타를 기록했다.

최지만은 0-0으로 맞선 4회 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보스턴 선발 릭 포셀로의 시속 130㎞ 체인지업을 공략해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만들었다. 2016년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최지만은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를 오갔지만 올해는 확실한 ‘빅리거’로 인정받으며 풀 타임 주전 선수로 뛰고 있다. 종전 한 시즌 빅리그 최다 안타가 50개(2018년)였던 최지만은 올해 100안타 고지를 밟았다.

활약은 팀이 4-3으로 앞선 8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보스턴 우완 앤드루 캐시너의 체인지업을 받아 쳐 1타점 2루타를 완성했다. 이날 5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한 그는 팀의 5-4 승리에 힘을 보탰다. 템파베이는 이날 승리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경쟁을 이어갔고, 보스턴은 포스트시즌 탈락이 확정됐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