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앞으로 입시제도가 어떻게 변화하든 학생들 실력 배양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0일 서울 종로구 동성고에서 열린 서울 자율형사립고(자사고) 21곳 공동 입학설명회. 인사말을 위해 연단에 오른 김철경 서울자사고교장연합회장은 목청을 높이며 설명회를 찾은 학부모들을 안심시키려 안간힘을 썼다. 안광복 중동고 입학홍보부장도 “자사고들은 학생들의 선택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교육 열의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하지만 학부모들의 표정엔 불안감이 가득했다. 법원의 지정취소 효력정지 가처분 결정으로 가까스로 자사고 지위를 유지한 8개 자사고의 경우 본안 소송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는 데다, 내년에 평가를 받아야 하는 곳도 8곳에 달하는 탓이다. 일단 설명회를 찾기는 했지만 언제 자사고 지위를 잃을 지 모른다는 불안감 탓에 정말 자사고를 보내도 되는 건지 확신이 서지 않는 모습이었다. 예년에 2,000명 안팎에 달하던 설명회 참석 학부모들이 올해는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것도 이런 영향으로 보인다.

서울 서대문구에서 온 유정희씨는 “학부모 입장에서 (깜깜이 교육 정책에) 답답한 것이 사실”이라며 “그동안 자사고 진학을 목표로 공부했던 학생들에게 더 혼란만 주는 게 아닌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정슬아(서울 마포구)씨도 “(자사고가) 일반고가 되면 2학년은 자사고 학생인데, 1학년은 갑자기 일반고 수업을 받는 상황이 생긴다”며 “정부가 현실과는 다르게 너무 평준화를 강요하는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 한국일보]

김용식PD yskit@hankookilbo.com

강희경기자 kstar@hankookilbo.com

노희진 인턴PD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