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장정민(왼쪽) 인천 옹진군수가 18일 서울시청 태평홀에서 열린 서울특별시-DMZ 평화지역 시·군간 ‘평화관광 활성화 상생협력’ 협약 체결 후 박원순(오른쪽) 서울시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옹진군제공/2019-09-18(한국일보)

인천 옹진군(군수 장정민)은 18일 오후 4시30분 서울시청 태평홀에서 서울시-DMZ 평화지역 시ㆍ군간 ‘평화관광 활성화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을 통해 한반도 분단의 상징인 비무장지대(DMZ)를 접하고 있는 옹진군을 포함한 10개 시ㆍ군(강화군, 김포시, 파주시, 연천군, 철원군, 화천군, 양구군, 인제군, 고성군 등)은 서울시와 협약을 맺고 DMZ 관광 프로그램 개발부터 홍보ㆍ마케팅까지 한반도 평화의 촉매가 될 평화관광 활성화를 위한 공동 작업에 착수하기로 했다.

장정민 군수는 “이날 맺은 협약이 옹진 청정 농ㆍ수ㆍ특산물과 수도권 해양관광 1번지 옹진을 알리는데 일조해 지역경제와 관광활성화를 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