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황교안(앞줄 가운데)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왼쪽)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피의사실 공표를 제한하는 차원에서 공보준칙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해 “조국의 부당한 검찰인사 개입 겁박과 공보준칙 강화를 빙자한 검찰수사 보도 금지 추진은 명백한 수사 외압이며 수사 방해”라며 “대통령이 조국의 수사 방해를 계속한다면 그 정치적 책임은 물론 법적 책임까지도 함께 짊어지게 될 것이란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투쟁 의지를 강조하려는 듯 점퍼 차림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분명히 경고한다”며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방해하는 일체의 행위를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국정을 책임져야 할 정권이 오로지 조국 지키기에만 매달리며 국정을 마비시켰다”며 “그런데 이제 와서 정쟁 중단, 민생 올인이라고 말하니 말도 안 되는 파렴치한 이야기”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경제 위기와 민생파탄의 주범은 바로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이라며 “조국 파면과 문 대통령의 사과만이 국정을 정상화하는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반(反) 조국 연대’ 필요성을 거듭 주장했다. 황 대표는 “뜻을 같이하는 모든 분과 힘을 합쳐 이 정권의 불공정과 불의, 불법을 심판할 것”이라며 “국민의 명령을 무시하고 오만과 독선에 사로잡힌 정권은 불행한 종말을 맞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문 대통령의 ‘남쪽 정부’ 발언에 대해서도 각을 세우며 사과를 요구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추석에 ‘남쪽 정부’라는 묵과할 수 없는 발언을 했다. 이는 위헌적ㆍ반헌법적 발언”이라며 “문 대통령은 스스로 남쪽 정부 대통령이 아니라, 대한민국 5천만 국민의 대통령이란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즉시 발언을 취소하고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며 “그래야만 대한민국 대통령”이라고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