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11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새로 임명된 내각 구성원들이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기념사진 촬영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도쿄=로이터 연합뉴스

우익 강성 인사로 새 내각을 꾸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1일 개헌을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내비쳤다. 집권 자민당 고위층들도 아베 총리의 의견에 동조 의사를 밝혀, 이른바 ‘평화 헌법’으로 불리는 일본 헌법 9조 개정이 다시 의제로 떠오를 전망이다. 일본 헌법 9조는 전쟁과 전력(戰力) 보유를 금지하고 있는데 아베 총리는 이 조항을 개정, 일본을 전쟁할 수 있는 보통 국가로 전환하는 것을 추진해 왔다.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東京) 소재 총리관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내정, 외교에 걸친 여러 가지 도전을 진행해 레이와 시대의 새로운 일본을 개척해 간다. 그리고 그 선두에 있는 것은 자민당 창당 이래의 비원(悲願)인 헌법 개정을 향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느 것이든 매우 어려운 도전뿐이지만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결의하고 있다”며 개헌 의지를 드러냈다. 아베 총리는 올해 7월 참의원 선거 결과나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 비춰보면 개헌을 논의해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 목소리라고 생각한다며 정치권이 여야의 경계를 넘어 활발하게 개헌 논의를 하기 바란다고도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간부회의에서도 “새로운 체제 아래서 우리 당의 오랜 세월 비원인 헌법 개정을 당이 한덩어리가 돼 강력하게 추진하고 싶다”며 개헌을 핵심 과제로 제시했다. 아베 총리의 재신임을 받아 주요 직위를 지킨 자민당 간부들도 아베 총리의 개헌 추진 의사에 동조하고 나섰다. 교도통신은 집권당 2인자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은 이날 자민당 본부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재의 의향에 따라 당이 모두 나서 헌법 개정을 향해 노력을 거듭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포스트 아베’ 주자 중 한 명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도 “헌법 논의가 국민 모두에게 끓어오르도록 당으로서 확실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