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추석 명절을 사흘 앞둔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은행 강남본부에서 현금운송 관계자들이 추석자금 방출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추석 연휴를 맞아 5조원 규모의 화폐가 시중에 풀렸다.

11일 한국은행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금융기관에 5조185억원의 화폐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동안 발행액에서 환수액을 뺀 순발행액을 의미한다. 추석을 앞두고 풀린 돈의 규모는 지난해(5조4,518억원)과 비교하면 7.9%(4,332억원) 감소했다. 추석 연휴가 지난해(5일)보다 하루 줄어든 탓이다. 추석 연휴가 10일이나 됐던 2017년에는 7조원에 가까운 자금이 공급된 기록이 있다.

지역 별로는 인천(1.3%)과 대구ㆍ경북(0.5%)이 전년대비 다소 증가한 반면, 서울을 비롯한 나머지 지역은 감소했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