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북 매체 공개 발사관 사진서 뚜껑 3개 열려 있어… 김정은 “앞으로 연발사격만 하면 될 것”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평안남도 개천시 일대에서 실시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현지지도에 나서 발사 당시 추진력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보이는 구덩이를 보며 웃고 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초대형 방사포(다연장 로켓) 시험 사격을 지도했다고 11일 북한 매체들이 보도했다. 한미 정보 당국은 북한이 2발을 쐈다고 분석했지만, 이전과는 다르게 3발을 발사한 정황이 공개됐다.

합동참모본부는 10일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 53분쯤과 7시 12분쯤 북한이 평안남도 개천시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이 포착한 발사체 최대 비행거리는 약 330㎞였고, 정점 고도는 50~60㎞에 최대 속도는 마하5(음속의 5배)가량으로 알려졌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공개한 10장의 사진을 보면, 10일 포착된 발사체는 지난달 24일 북한이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와 같은 기종으로 추정된다. 사진 속 이동식 발사차량(TEL)에는 발사관 4개가 탑재돼 있는데, 이 중 3개의 상ㆍ하단부 캡(뚜껑)이 열려 있다. 2발이 발사됐다는 합참 분석과 달리 3발이 발사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다. 다연장 로켓의 특성을 감안하면 동시에 2발을 쏜 뒤 1발을 추가로 쐈을 수 있다.

한미 정보 당국은 북한이 3발을 쐈지만 1발은 레이더 탐지 고도 이하에서 추락했을 가능성과 발사관 캡만 열어놓고 실제로는 2발만 발사했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추가 분석 중이다. 우리 군 당국은 발사체 중 1발은 내륙을 관통해 동해상으로 날아갔고, 다른 1발은 내륙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북한 매체들도 10일 발사의 일부 실패 가능성을 시사했다. 매체들은 “두 차례에 걸쳐 시험 사격이 진행됐다”며 “시험 사격 목적에 완전 부합되었으며, 무기 체계 완성의 다음 단계 방향을 뚜렷이 결정짓는 계기가 되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전 보도와 달리 “성공”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고, 보도 분위기도 전반적으로 차분한 편이었다.

김정은 위원장은 시험 사격이 끝난 뒤 “초대형 방사포 무기 체계는 전투 운영상 측면과 비행궤도 특성, 정확도와 정밀 유도 기능이 최종 검증되었다”며 “앞으로 방사포의 위력상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되는 련(연)발 사격 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시험 사격을 계속 할 것이라는 뜻이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