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LA 다저스 류현진. AP 연합뉴스

LA 다저스 류현진(32)이 불펜 투구로 컨디션을 점검했다.

미국 지역 신문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의 빌 플렁킷 기자는 11일(한국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류현진이 불펜에서 공을 던졌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당초 이날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리는 볼티모어와의 3연전 첫 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최근 4경기에서 크게 흔들리자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선발 로테이션에서 류현진을 한 차례 뺀다고 발표했다. 류현진은 클레이튼 커쇼와 더불어 실전 등판 대신 불펜 투구로 밸런스를 되찾는데 집중했다.

플렁킷 기자는 류현진에게 불펜 투구는 아주 드문 일이나 지난 5일 콜로라도와의 등판 전에도 불펜에서 공을 던졌다고 밝혔다. 하지만 류현진의 다음 등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에 매직넘버 ‘1’을 남긴 다저스는 볼티모어와의 3연전에 선발 투수를 워커 뷸러, 로스 스트리플링, 리치 힐 순으로 내보낸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