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손흥민이 5일 오후(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한국과 조지아 경기에서 손흥민이 볼 다툼을 하고 있다. 이스탄불=뉴스1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보르도)가 투르크메니스탄 격파의 최전방 투톱 스트라이커로 출격한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10일(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쾨펫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1차전에 손흥민-황의조를 투톱 스트라이커로 가동하는 4-4-2 전술을 준비한다. 두 선수는 5일 조지아와 평가전에서도 후반 2분 동점 골을 합작하며 찰떡궁합을 과시했다.

특히 황의조는 벤투호에서 치른 17경기에서 9골을 몰아치며 최고의 해결사로 우뚝 섰고, 손흥민은 주장으로서 팀의 정신적인 지주 역할을 하고 있다. 미드필더도 벤투 감독의 ‘믿을 맨’들이 낙점됐다. 황인범(밴쿠버)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는 가운데 좌우 날개는 나상호(FC도쿄)와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맡았고, 정우영(알사드)이 수비형 미드필더를 담당한다.

포백 라인은 좌우 풀백에 김진수와 이용(이상 전북)이 나서고, 중앙 수비는 김영권(감바 오사카)과 김민재(베이징 궈안)가 출격한다. 골키퍼는 김승규(울산)가 맡는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