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투자사 대표와 통화 녹취록 입수… “정부 배터리 육성정책 때문, 전부 이해충돌 생긴다” 고민 토로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된 가로등 자동점멸기 업체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씨가 사모펀드의 이해 충돌 문제를 우려해 조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투자금 사용처를 조작하려 한 정황이 드러났다.

10일 한국일보가 확보한 조씨와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 간의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지난 8월 24일 조씨는 최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고민을 토로했다.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사모펀드 관련 의혹이 쏟아지자 조 당시 후보자가 “사모펀드를 공익법인에 기부하겠다”고 밝힌 다음날이다.

이 통화에서 조씨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에서 아이에프엠(IFM)으로 연결되기 시작하면 난리가 난다”며 “배터리 육성 정책 때문에 했다고 완벽하게 정황이 픽스(고정)되는 상황이 오고 전부 이해 충돌 문제가 생긴다”고 다급하게 말했다. 이어 조씨는 “이거는 같이 죽는 케이스다, 정말 조 후보자 같이 낙마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했고, 최 대표도 “조국을 키우자는 뜻에서 다 하는 건데 일이 꼬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대표의 웰스씨앤티는 조 장관 일가 사모펀드가 투자한 회사다.

IFM은 코링크PE에서 만든 ‘레드코어밸류업1호(레드펀드)’ 사모펀드에서 투자한 자동차부품업체 ‘익성’의 자회사로, 2차전지 음극재를 개발하는 곳이다. 조씨는 애초에 익성을 상장해 웰스씨앤티를 우회상장하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이날 최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우회상장은 익성을 통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웰스씨앤티가 문재인 대통령의 중점 사업인 2차 전지 산업에 투자한 꼴이 되는데, 이는 곧 현직 민정수석이 정부 중점 사업에 투자하는 모양새가 된다. 조씨와 최 대표에 대화는 공직자윤리법상 이해 충돌 문제로 비화하면 조 장관에게 불리할 것이라는 걱정에서 나온 것이다.

그렇기에 이들은 조 장관의 이해 충돌 의혹을 털어주기 위해 자금의 흐름을 조작하려 했다. 조씨는 우선 코링크PE 돈 13억원을 익성에 투자했고, 조 장관 일가 펀드인 ‘블루코어밸류업1호(블루펀드)’가 웰스씨앤티에 투자한 돈 14억1,000만원 중 최소 7억3,000만원이 익성 이모 회장에게 넘어갔다.

조씨가 “익성에서 10억원을 전세자금 용도로 해서 뽑아달라고 했다”고 하자, 최 대표는 “계좌를 보니 (익성의) 이 회장에겐 7억3,000만원이 갔다”고 말했다. 조씨는 최 대표에게 웰스씨앤티 명의의 ‘대포통장’을 만들어 달라 해, 이 통장을 통해 돈을 빼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와 최 대표는 해당 7억3,000만원이 익성 이 회장에게 갔다는 점을 필사적으로 숨기려 했다. 블루펀드의 투자금이 익성으로 갔다는 사실이 드러나면 조 장관의 이해충돌 논란이 제기될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조씨는 최 대표에게 “이 회장 말고 다른 개인에게 돈을 빌려준 걸로 하고 차용증을 쓰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최 대표는 계속해서 “그냥 이 회장에게 빌려줬다고 하자”고 대응하다가 “자꾸 이 회장에게 갔다고 하면 더 힘들어진다고 하니까 ‘이모(이 회장 조카이자 익성 부사장)씨’로 하자”고 역제안을 하지만, 조씨는 “결국 똑 같은 것”이라며 거절했다.

검찰도 해당 통화 내용을 수사 과정에서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를 바탕으로 우선 최 대표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최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11일 열린다. 검찰은 익성 이 회장과 이 부사장도 차례로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이 상황을 조 장관만 몰랐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