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해 “조국 파면과 자유ㆍ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제안 이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찾아 조국 사태를 논의했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과 이 정권 폭주를 막아내려면 결국 자유ㆍ민주의 가치 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조국 임명 폭거를 통해 국민과 맞서겠다고, 야당을 밟고 올라서 독재의 길을 가겠다고 선언했다”며 자신과 한 줌 주변 세력을 위해 자유와 민주, 정의와 공정을 내던졌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또 “우리 아이들을 반칙과 특권, 불의가 횡행하는 대한민국에서 살게 할 수는 없다”며 “뜻을 같이하는 야권과 재야 시민사회단체, 자유시민의 힘을 합쳐서 무너져 가는 대한민국을 살려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조국 파면과 문 대통령 폭정을 막기 위해 분연히 일어서 싸워 이겨야 한다”며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가 마지막 힘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