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9일 청와대 게시 올라 하루 만에 1만명 이상 서명

동양대 최성해 총장의 학력 위조 의혹에 대해 조사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올랐다. 국민청원 화면 캡처

조국 법무부장관 딸의 표창장 허위 논란의 중심 인물인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학력 위조 의혹을 조사해 달라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랐다. 최 총장의 교육학박사 학위 허위 논란은 한국일보 단독기사(9일자 5면)로 알려져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청원인은 “조국 청문회 과정에 공개된 (동양대) 총장 표창장 사진에 (최 총장이) 교육학박사로 돼 있는데 인물검색에는 석사만 올라왔다”고 박사 학위 허위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또 ”최 씨가 학위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시기에 미국의 이 대학은 석사 학위를 줄 수 없는 대학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대졸 역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대학총장을 25년이나 하고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회장을 역임한 사람이 고졸일 수 있다는 의혹에 대해 정확한 답변을 듣고 싶다”고 청원 이유를 밝혔다.

9일 오전 시작된 청원에는 10일 오전 9시 1만2,000명이 넘게 서명했다.

이용호 기자 lyho@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