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셰프들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대결을 펼쳤다.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셰프와 정호영 셰프가 박정수를 위해 만든 요리로 별을 추가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배우 박정수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이날 박정수가 공개한 희망 요리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바지락’과 '웬만해선 와인 원샷을 막을 수 없다’였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바지락’을 주제로는 유현수 셰프와 이연복 셰프가 나섰다. 박정수를 만족시킬 요리로 유현수 셰프는 ‘쌈밥의 여인’을, 이연복 셰프는 ‘바지락상회’를 선보였다.

결과는 이연복 셰프의 승리였다. 두 셰프의 요리를 맛본 박정수는 “두 분 다 간이 좀 짜다”라고 평했다.

‘웬만해선 와인 원샷을 막을 수 없다’로는 정호영 셰프와 레이먼킴 셰프가 대결을 펼쳤다. 정호영 셰프가 만든 요리는 ‘옥돔이 뭐길래’였고 레이먼킴 셰프가 선보인 요리는 ‘와인 아리랑’이었다.

이 대결에서는 정호영 셰프가 승리를 차지했다. 박정수는 정호영 셰프와 레이먼킴 셰프 모두에게 엄지를 치켜 들어 보였다.

이날 정호영 셰프는 박정수에게 “어쩌면 이렇게 간이 딱 맞느냐”라는 극찬을 받았다. 이어 박정수는 레이먼킴 셰프의 요리를 맛봤고 “오늘 왜 이렇게 안주를 다 맛있게 하는 거냐”라며 감탄했다. 그는 “오늘 이거 먹고 와인 계속 먹고 춤이라도 춰야 하느냐”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