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동남아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태풍‘링링’대처상황 점검회의를 하고 있다.(왼쪽 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이날 오전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태풍 북상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청와대 제공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태풍‘링링’대처상황 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일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에 대비해 비상확대회의를 지도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제13호 태풍 ‘링링’의 한반도 상륙을 앞두고 남북 정상이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했다.

동남아 3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찾아 태풍 ‘링링’ 북상에 따른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태풍 진행 상황을 보고받고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 ‘제로’를 최고의 목표로 삼아 각 부처와 지자체가 마련한 대책을 잘 시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이날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해 태풍 ‘링링’ 북상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선중앙TV는 김 위원장이 회의를 지도했다고 밝히며 “전반적 지역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태풍 피해를 막기 위해 비상확대회의를 이날 오전 긴급소집하고 국가적인 비상재해방지대책을 토의했다”고 전했다

홍인기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태풍 '링링' 북상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태풍‘링링’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위해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