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시민방사능감시센터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작년 10월 8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 바다 방출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에서 발생한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우리 정부가 이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의 공조를 공식적으로 요청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협조를 요청하는 서한문 발송을 시작으로 국제공조 체계 구축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서한문에서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는 더 이상 일본 국내의 단기적 문제가 아니며, 인접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뿐 아니라 해양 생태계 전반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전 지구적 관심사임을 강조했다. 또 인접국으로서 오염수 해양 방류 가능성과 그에 따른 잠재적 환경 영향에 대한 심각한 우려 역시 전달했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이후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은 16일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리는 IAEA 총회에서 한국 대표 기조연설을 통해 회원국들에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고 국제적으로 공동 대응하는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한 문 차관을 중심으로 원안위와 외교부 관계자들로 구성된 범부처 대표단은 IAEA 사무총장 대행을 만나 방사능 오염수에 대응하는 안전 확보에서 IAEA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적극적 역할을 요청할 계획이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