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4일 미국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 주의회에서 주민들이 성조기를 거꾸로 든 채 백신예방 면제자 지정하는 의사를 단속하는 법안 통과에 항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4일 미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 상원의원 갤러리에서 시위자들이 백신예방 면제자 지정하는 의사를 단속하기 위한 법안에 반대하며 항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의회가 백신 접종의 의무를 강화하고 의사들이 접종 면제 대상을 줄이는 법안을 지난 6월 상정한 가운데 주민들의 항의가 계속되고 있다고 AP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주의회 보건위위원회는 이번 법안이 의사들이 임의로 백신접종을 면제해주는 것을 금지함으로써 전국을 휩쓸고 있는 홍역 사태에 대비해 어린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개빈 뉴섬 주지사는 마지막 순간에 법안 변경에 대한 일부 수정을 제시해 현재 진행중인 백선접종 면제 규제 관련 가장 논쟁적인 문제에 새로운 불확실성을 가중시켰다.

4일 미국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 주의회에서 시위자들이 백신예방 면제자 지정하는 의사를 단속하기 위한 법안에 반대하며 항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4일 미국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 상원의원 갤러리에서 시위대가 백신예방 면제에 대한 규제에 반대하며 항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하지만 이 법안에 대해 입법 관련 주의회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나뉘고 있다.

법안 발의자 리처드 팬 주 상원의원은 “캘피포니아주가 부주의한 소수 의사들 때문에 우리 아이들을 위험에 빠뜨릴 수는 없다”고 말했다. 반면 오톰 버크 하원의원은 이 법안이 가족의 선택권을 박탈할 것이라며 반대의사를 밝혔다.

수 백명의 주민들은 새크라멘토 의사당에 모여 주정부의 백신접종 면제에 대한 규제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부 의사들도 처방전을 쓸 때 위축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법안에 반대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2000년에 홍역 퇴치 국가로 분류된 미국은 올해 들어 27년 만에 최악의 홍역이 창궐해 홍역 환자가 1,022명이나 발생했다고 전했다.

홍인기 기자

4일 미국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 주의회에서 시위대가 백신예방 면제에 대한 규제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상원의원들이 4일 미 캘리포이나 새크라멘토 상원의원 갤러리에서 백신접종 면제 규제 법안에 항의하는 시위대 모습을 휴대폰으로 촬영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