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폴란드 비엘룬에서 열린 2차 세계대전 발발 80주년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폴란드 비엘룬에서 열린 2차 세계대전 발발 80주년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폴란드 비엘룬에서 열린 2차 세계대전 발발 80주년 행사에서 폴란드 국민에게 용서를 구했다. 연일 높아지는 한일 관계 속 일본 정부의 대응과 대조된다는 반응이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2차 대전의 첫 폭격이 있었던 도시를 찾아 “비엘룬 공격의 희생자들을 애도한다”며 “독일의 압제에 희생된 폴란드인들을 기리며 용서를 구한다”고 말했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공개 사과 후 당시 폭격 피해를 입은 교회와 병원을 찾아 희생자 추모비에 헌화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취임 1주년을 기념해 2013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15년 이스라엘 야드 바셈에 헌화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에 반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달 15일 우리의 광복절이자 일본의 종전일을 맞아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냈다. 2013년 이후 직접 참배하러 가고 있지는 않지만, 공물은 매년 보내고 있다.

아베 총리는 정작 일본의 침략을 직접적으로 받지 않은 이스라엘 피해자들에게는 지난 2015년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스라엘 홀로코스트 기념관(야드 바셈)을 방문해 헌화하고 방명록에 “비극을 두 번 다시 되풀이하지 않게 하겠다는 결의를 표합니다”라고 적고 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매년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내고 있다. 지난해 10월 아베 총리가 보낸 공물의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15년 홀로코스트 기념관(야드 바셈)'을 방문 방명록에 아우슈비츠 해방 70년. 이와 같은 비극을 두 번 다시 되풀이하지 않게 하겠다는 결의를 표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AP 연합뉴스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