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가족 증인 절대 불가 고집하고 청문회 우선 땐 역풍 맞을 것”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가족 가운데 부인과 동생을 제외한 다른 가족들의 증인 채택 요구를 철회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 가운데 부인, 동생을 제외한 다른 가족들의 증인 출석 요구를 접는 대신 청문회를 5, 6일로 미루는 중재안을 내놨다. 청와대와 여당이 ‘가족 증인 절대 불가’와 ‘2, 3일 개최’를 고집하다 끝내 청문회가 무산되면 국민적 역풍을 맞을 것이라 엄포를 놓으면서다.

국회 법제사법위 바른미래당 간사이기도 한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야당은 결코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무산을 바라지 않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오늘 중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일정과 증인채택 문제를 일괄 타결하면 5, 6일 청문회를 개최할 수 있다”며 “다만 자녀 입시 부정 문제, 사모펀드 문제, 웅동학원 문제의 핵심 증인인 조 후보자 부인과 동생의 증인 채택만큼은 수용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국회에 재송부 요청하기로 한 이상 5, 6일로 미루는 것은 어렵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어차피 대통령이 10일 이내로 기간을 지정해 재송부를 요청하게 돼 있다”며 “이번 주말 안으로 모든 게 끝나면 청와대가 생각한 일정하고도 전혀 상충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문회를 무산시키고 임명 강행 절차로 가면 커다란 국민적 역풍을 맞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