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푸조 508 세단과 푸조 508 SW를 동시에 경험했다.

몇 년 전 푸조의 판매량을 이끈 모델은 소형 SUV 모델인 푸조 2008였다.

시간이 흐른 최근에는 SUV 모델인 푸조 3008 계열과 5008 계열들이 그 몫을 대신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주목해야 하는 건 바로 브랜드의 플래그십 포지션을 담당하는 508 라인업일 것이다.

실제 푸조는 국내 시장에 푸조 508 세단을 투입한 상태며 최근에는 프렌치 감성이 가득 담긴 왜건 모델, ‘푸조 508 SW’를 선보이며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는 것은 물론이고 국내에서는 그 선택 비중이 낮은 ‘왜건’ 시장에 활력을 더하고 있다.

과연 푸조 508 세단과 푸조 508 SW는 어떤 매력과 차이를 드러낼까?

푸조 508은 기본적으로 세단 모델로 개발된 차량이다.

볼보처럼 왜건 전문 브랜드는 아니지만 꾸준히 왜건 모델을 선보였던 브랜드인 만큼 푸조 508은 물론이고 푸조 508 SW 또한 우수한 완성도와 가치를 선사하고 있다. 2세대를 맞이한 푸조 508은 더욱 세련된 디자인을 통해 세단과 왜건 시장에서 모두 화려한 가치를 선사하고 있다.

매력적인 세단, 완성도 높은 왜건

푸조 508 세단의 경우에는 전장은 4,750mm이며 전폭과 전고 역시 각각 1,840mm와 1,420mm로 전고가 상당히 낮게 느껴진다. 휠베이스는 2,790mm에 이른다. 왜건 모델인 508 SW는 전장이 4,780mm로 늘어나고 휠베이스를 10mm 늘려 조금 더 길고 유려한 모습이다.

디자인에 있어서는 전면은 완전히 동일일하다. 푸조의 새로운 패밀리룩을 과시하며 대담하게 그려진 프론트 그릴과 사자의 송곳니를 표현하는 유니크한 라이팅 유닛으로 역동적인 존재를 완성한다. 여기에 세련된 보닛 라인 및 깔끔하게 다듬어진 측면으로 이어간다.

측면과 후면에서는 세단과 왜건의 차이를 명확히 드러낸다. 세단의 경우에는 패스트백 스타일을 기반으로 4도어 쿠페의 이미지를 연출하는 그래픽을 갖췄고, C 필러에 독특한 디테일을 더해 시각적인 매력을 높인다.

반면 왜건인 508 SW의 경우에는 늘어난 전장과 휠베이스를 최대한 활용하는 모습으로 공간에 대한 가치를 높인다.

특히 후면 디자인은 왜건이 조금 더 섬세한 모습인데, 독특한 위치에 적용된 푸조 레터링과 508 세단에서 보았던 블랙 패널 및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를 더욱 세련된 그래픽으로 완성해 시각적인 매력을 더한다.

이러한 변화를 통해 푸조 508 세단은 매력적인 세단의 감성을 드러내며, 푸조 508 SW의 경우에는 자칫 투박하게 표현될 수 있는 왜건을 더욱 매력적인 존재로 구현하여 ‘왜건’의 고지식한 이미지를 타파하는 것처럼 보인다.

i-콕핏의 매력, 그리고 공간의 차이

푸조 508은 세단과 SW로 나뉘면서 공간의 차이가 있지만 기본적인 공간의 레이아웃과 요소들은 완전히 동일하다. 차이가 있다면 세단의 경우에는 알뤼르부터 GT라인, 그리고 GT로 이어지며 깔끔함부터 화려함을 모두 자아내며 왜건인 508 SW은 GT라인만이 단일 트림으로 구성된 것 정도일 것이다.

세단과 왜건 모두 i-콕핏 레이아웃은 지금까지의 푸조가 선보였던 구성 요소들, 즉 컴팩트한 스티어링 휠과 헤드 업 –클러스터 그리고 스포티한 감성을 자아내는 시트와 센터 터널 등의 구성 등이 고스란히 이어간다.

덕분에 누구라도 만족하고 또, 각 기능 등에 대해 전반적으로 만족할 수 있다. 특히 사양에 따라, 그리고 왜건의 경우에는 기본 적용되는 마사지 기능은 아주 뛰어난 효과는 아니지만 소소한 만족감을 선사하고, 깔끔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또한 기능적인 부분에서 준수한 모습을 드러낸다.

공간 부분에서는 아무래도 왜건 쪽이 우세한 모습이다.

먼저 508 세단의 경우에는 기본적으로 487L의 적재 공간이 드러난다. 체급이나 디자인 등을 고려한다면 충분히 효율적인 공간이다. 게다가 분할, 풀플랫 폴딩 기능을 갖춘 2열 시트를 모두 접으면 최대 1,537L에 이르며 더욱 큰 가치를 드러낸다.

하지만 이런 수치는 왜건에 비해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푸조 508 SW는 기본적으로도 530L에 이르는 넉넉한 적재 공간을 갖춘 것은 물론이고 트렁크 내에 자리한 트리거를 통해 손쉽게 2열 시트를 폴딩해 최대 1,780L에 이르는 적재 공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게다가 공간이 무척 깔끔하게 구현되어 공간 활용성도 한층 돋보인다.

작은 부분에서 드러나는 차이

이번의 주행에서 경험하게 된 푸조 508은 2.0L 알뤼르 사양이었고, 508 SW는 왜건 모델인 푸조 508 SW GT라인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두 차량이 완전히 동일한 수준이라 말할 수는 없겠지만 많은 부분이 동일한 구성을 갖췄기 때문에 충분히 의미 있는 비교가 가능하다고 생각됐다.

두 차량 모두 2.0L 블루HDi 디젤 엔진과 EAT8 8단 자동 변속기를 조합해 전륜으로 출력을 전달한다. 최고 출력과 토크 또한 177마력과 40.8kg.m로 완전히 동일하며 효율성 부분에서도 동일한 것이 특징이다.

어쨌든 두 차량의 발진 가속 성능이나 추월 가속 성능은 큰 차이가 없다. 왜건의 형태로 인해 차량의 무게가 조금 늘어난 것은 사실이지만 실제 주행 환경에서 차이를 만들기에는 그리 큰 차이가 아닌 것처럼 느껴졌다.

덕분에 대다수의 주행 환경에서 푸조 508 세단과 푸조 508 SW 모두 충분히 경쟁력 있고 또 납득 가능한 움직임을 선사하며 일반 도로와 도심, 고속화 도로, 그리고 산길 등을 여유롭게 달릴 수 있었다.

변속기에 대한 부분도 동일하다. 기본적인 변속에 대한 만족감도 준수하고 수동 변속 시의 반응 등에 있어서도 군더더기 없는 모습이라 세단과 왜건, 그 어떤 차량에 오르더라도 후회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만 연이은 코너가 펼쳐지는 산길에서는 두 차량의 움직임이 사뭇 다른 걸 느낄 수 있었다.

세단의 경우에는 미쉐린 사의 대중적인 타이어은 ‘프리머시’가 장착됐고, 508 SW의 경우에는 스포츠 성향의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4’가 장착되어 있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508 SW의 후륜 서스펜션이 조금 더 단단하고 탄탄한 반응을 보였기 때문이다. 덕분에 508 세단이 탄탄함과 부드러움을 모두 과시하는 사이, 508 SW는 ‘적재물’을 상정한 주행에 대비하는 것 같았다.

물론 조향에 대한 반응에 있어서도 휠베이스의 차이 자체는 크게 느껴지지 않았지만 차량의 뒤쪽이 조금은 늦다는 생각이 들어 ‘외형적인 차이’는 분명 느껴지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508 세단은 물론이고 508 SW 또한 그 움직임의 일체감, 경쾌함 부분에서는 절대 아쉬움이 없었다.

이러다 보니 주행을 하는 내내 508 SW 쪽으로 마음이 기울기 시작했다. 게다가 타이어 스펙도 더욱 상위 스펙이라 그런지, 속도를 높여 달릴 때에도 타이어가 차량의 한계를 대폭 끌어 올리니 그 즐거움과 안정감도 상당히 뛰어났기 때문이다.

매력적인 세단, 치명적인 왜건

푸조 508 세단이 데뷔한 이후로 지금까지 매력적인 세단의 가치, 그리고 뛰어난 유러피언 세단의 또 다른 존재라는 생각을 해왔다. 그렇기 때문에 제주도 출장 속에서도 푸조 508과 함께 달리기도 했던 것이다.

하지만 왜건 모델인 푸조 508 SW는 조금 더 다른 모습이다. 단순히 매력적인 것 외에도 ‘왜건’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이미지들을 단번에 타파할 수 있는 ‘치명적인 가치’들을 품고 있기 때문이다.

푸조 508 SW, 관심을 가져야 할 가치가 충분하다.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