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G-파워가 BMW Z4를 조율했다.

BMW 및 독일 브랜드의 차량들을 전문적으로 튜닝해온 독일의 튜너, 'G-파워'가 BMW Z4 M40i를 조율했다.

이번에 공개된 G-파워의 Z4는 출력을 500마력까지 끌어 올린 모델로서 더욱 가력한 주행 성능을 통해 BMW Z4 M 데뷔 전까지 고성능 로드스터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G-파워가 선보인 Z4 튜닝카는 BMW Z4 라인업의 최상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BMW Z4 M40i를 기반으로 했다.

BMW Z4 M40i는 3.0L 엔진을 통해 382마력과 51.0kg.m에 이르는 걸출한 출력을 발휘하며 8단 자동 변속기를 탑재했다. 여기에 새롭게 개발된 플랫폼과 서스펜션 시스템을 통해 더욱 경쾌하고 민첩한 운동 성능을 자랑한다.

G-파워는 퍼포먼스 튜닝에 집중하며 외형의 변화는 최소로 줄였다.

실제 G-파워는 순정의 BMW Z4의 바디킷을 그대로 유지한 상태로 튜닝 프로그램을 마련했고 네 바퀴에 새롭게 디자인된 20인치 크기의 G-파워 트윈 스포크 단조 휠을 더한 것이 전부다.

외형 변화를 줄이고 퍼포먼스 튜닝에 집중한 G-파워는 고객에게 선택권을 마련했다. 실제 고객 선택에 따라 각각 410마력과 450마력까지 출력을 끌어 올릴 수 있도록 했다.

최고 사양의 경우에는 494마력과 71.4kg.m에 이르는 토크를 발휘한다. 이러한 출력을 구현하기 위해 G-파워는 우수한 냉각 시스템과 크기를 키운 터빈을 더했다.

특히 G-파워는 'G-파워 VMAX 부스트'를 통해 그 완성도를 높였으며 더욱 강력해짐 파워트레인의 내구성을 더욱 견고하게 하기 위해 다양한 요소들을 대거 적용해 더욱 안정적이고 우수한 출력을 구현했다고 밝혔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